周 文王(BC 1152년생~BC1056년붕). 상나라 말기 周씨족의 수령. 성은 姬, 이름은 昌이다. 상나라 말기에 서백(西伯)이 되었고, 백창(伯昌)으로 일컫기도 한다. 이는 帝辛(紂王)이 꺼리는 바가 되어 羑里에 갇히게 되었다. 수금된 기간 동안, 주역 一書를 써냈다. 그의 만년에 천하 셋 중 둘을 취한 국면이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