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요히 눈을 감고 깊이 생각하는 것이라고 한다. 하지만 생각하지 않기 위해서 하는 것이다. 止는 모든 妄念을 그치게 하여 마음을 하나의 대상에 기울이는 것이며, 觀은 止로써 얻은 明知에 의해 사물을 올바르게 보는 것을 말한다. 즉, 止觀은 禪定과 智慧에 해당한다.

어느 새벽에…

이교도의 사원에서 울려퍼지는 암송마저 진리가 되는 새벽이 다가오고, 빛이 풍경에 스며들고 마침내 풍경이 아침을 빚어내는 그러한 새벽을, 입술을 깨문 채…

Continue Reading 어느 새벽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