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자 사람의 길

몇 주전인 2013년 3월 21일~23일, 봄을 쫓아 담양 소쇄원을 지나 정암 조광조가 사사되었다고 하는 화순에서 일박을 한 후, 보길도로 건너갔다가 귀경하는 길에 해남 녹우당을 들렀다. 매화꽃은 피고 동백꽃이 툭툭 지는 길을 지나다 보니 그만 조선의 성리학, 더 나아가 고산과 그의 증손인 공제 윤두서의 외증손 다산 정약용으로 이어지는 조선의 경학의 흐름과 실학 중 중농학파의 자취를 더듬어…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