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기간 동안…

1. ‘철학자의 서재’라는 책이 오다

지난 토요일(8/13일) 난데없이 나를 수취인으로 하는 택배가 왔다.

알렙출판사 드림이라는 스템프가 찍혀 있는 무려 907쪽 짜리 책이다. 이사 온 새 주소를 어떻게 알고 보냈을까하는 의문이 들었다.

인터넷으로 ‘철학자의 서재’를 검색해보니 7월 26일에 하니북에 응모를 했고, 8월 10일 당첨된 댓글이 있다. 하지만 기억이 나질 않는다.(참고> nedaba로 등록되어 있음) 하여튼 요즘은 간혹 경품에 당첨이 되곤 한다.

출판사에서 독후감을 써주면 좋겠다고 한다. 다 읽으려면 꽤 시간이 걸릴 것 같다.

2. 3일 동안 맥과 싸우다

맥북을 쓴 지 무려 5년이 되었다. 5년동안 나와 맥북의 동거는 괜찮았던 편이다. 비록 인터넷 익스프로러가 안되어 액티브 X로 도배되어 있는 은행거래와 관공서, 그리고 회사의 업무 포털 등을 사용할 수 없다는 문제를 제외하곤 맥을 사용하는 것에 대체로 만족한다.(IE가 안되는 문제는 부트캠프나 페러랠스를 설치하여 윈도우 OS를 설치하면 되지만 모두 설치했다가 지웠다.

이러한 만족은 회사에 출근하여 PC나 노트북을 켤 때, “이런 날림같은 OS와 어긋난 어플리케이션이 돌아가도록 마이크로소프트는 망하지도 않는거야?”라는 짜증을 유발한다.

아직 나의 맥북이 건재하지만, 이번에 하드와 소프트가 몽땅 바뀐 애플 제품 출시와 함께 맥미니를 샀다.

아무리 쉽다고 하지만 처음 셋업하기란 만만치가 않다. 일부 중요 어플리케이션은 새로운 OS X 라이언에서 돌아가지 않는다.

맥미니, 도시락(예전에 밥 넣어가던 도시락보다 조금 더 큼. 반찬통없음) 만 사봤자 쓸 수가 없어서 거금을 들여 무선 키보드와 마우스를 구입하고, 모니터를 옥션에서 구매했는데 배달이 22일이나 된다고 하여 구매취소를 한 후 다른 모니터를 주문했다.

그러니까 연휴 3일동안 나는 맥미니 셋팅하느라 보냈고, 집사람은 고개를 살래살래 저었다.

201108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