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을 달다가…

진중권씨의 글에 대한 댓글을 달다가 너무 길어졌기에 이 댓글이라는 것이 일대일 특정한 분에 대한 개인적인 대화가 되겠으나, 이 시대에 대한 제 소소한 생각으로 바라보아도 될 것 같아 댓글에서 여기로 옮깁니다. 그저 개인적인 생각만으로 댓글에서 여기로 옮겨온 점에 대해서는 해량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간혹 이처럼 긴 댓글이 오고 간다는 것은 저로서는 기쁘기 그지 없습니다. 이 시대가 암울하고…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