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몽상과 현실

한국 현대사에 대한 단상 앞머리 글 이 글은 ’88년 광주의 그 날들의 실체적 진실을 위하여 국회에서 청문회가 열리고 있는 도중, 나의 지인인 이 종렬형을 만나게 되었다. 이 종렬씨는 민족과 국가의 발전을 항상 부르짖는 그러한 분이었는 데 이 글을 쓰는 나라는 인물은 한줌의 애국심, 혹은 어떠한 조직에 대한 충성심이란 눈을 씻고 보아도 없는 그러한 사람이다. 이…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