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은 여름 오후, 양화진을 넘어와 선교자의 무덤 위의 미루나무에 걸린 노을이 가장 처절하고 아름다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