樹齡이 많고 커다란 나무. 마치 영혼이 깃든 것 같다. 낙안읍성 안의 노거수는 심술궂게 생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