값싼 진리와 어쩔 수 없는 기대

때로 너무 명료하지만 그 밝음 때문에 진실이나 진리가 아닐 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드는 경우가 있다. 죽어가는 시간 속에서 삶을 산다는 것은 무슨 의미가 있을까? 라는 이 명료한 문장은 어쩐지 문장의 문법 구조 어디엔가 시간과 삶의 결구가 어긋나 있을 것이 틀림없을 것이라는 의혹을 자아내게 한다. 반면… 어째서 행복해야만 한다고 생각하는 거야? 라는 이 문장을 읽자, 가슴이…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