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환의 시이지만, 나는 마포구 대흥동 언덕배기에 있던 친구의 집 창에서 보이는 직업여성들의 빨래에서 그 소리없는 아우성을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