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을 쓰면서 말은 좀더 복잡해지기 시작했고, 말은 글에 갇히기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