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서 어쩌란 말인가? 그 가을이 지난 후 과연 사랑할 수 있었을까? 그리고 어른이 되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