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젊었거나 어린 어느 시절, 어느 때일 것이다. 봄바람이 나긋하게 불던 어느 밤.

봄맞이

토요일 아침에 담배를 피우기 위해서 나간 계단의 층계참에서 내다본 아파트 단지에 목련(내가 자신있게 말할 수 있는 나무도 아니고 유일한 꽃)이…

Continue Reading 봄맞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