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법적 가치가 유린되었던 우리의 지난 공화국(제1, 3~5 공화국) 체제에 대한 비관적 시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