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寅文(1745~824)의 폭 10m 대작 ‘江山無盡圖’에서 김훈은 인간의 군상을 그려내며 책 제목을 ‘강산무진’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