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옥의 시같은 소설. 이 소설을 읽고 붓을 꺾었다는 문인이 많다고 한다. 안개나루라는 무진이 어디있는지는 모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