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48년 5월 5일생. 기자였으며, 소설가이자 문학평론가. 서울 종로구 운암동에서 金光洲와 鄭戊順 사이에서 4형제의 셋째로 태어났다. 아버지 김광주는 광복 뒤 京鄕新聞 문화부장과 편집부국장을 지낸 바 있는 언론인으로, 金九나 尹奉吉과도 친교가 있었다. 아버지가 병상에 있는 동안 그의 대필을 맡기도 하는 등 김훈은 아버지 아래서 자연스럽게 소설 수양을 해나갔다.

남한산성(김훈)

정조가 명청조의 패관잡품의 문장을 배척하고 한문의 문장체제를 순정고문(醇正古文)으로 회복하자는 <문체반정>은 올바르고 순수한 문체를 공부하여 올리도록 함으로써, 전체 사대부의 문풍(文風)을 쇄신하려…

Continue Reading 남한산성(김훈)

삼만이천원(김훈의 글 중)

...반반한 개활지에서 대체로 삼만이천원이었다. 경사가 가파른 산허리나 질퍽거리는 수렁 위에서는 삼만오천원까지도 받았다. 일당전표를 받는 저녁마다 장철민은 삼만이천원이 많다고도 적다고도 알맞다고도…

Continue Reading 삼만이천원(김훈의 글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