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주의 ‘밀어가 아닌 밀어’에 나온 단어로 ‘소리를 익힌다’는 뜻인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