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의 재능을 박살내는데 부모와 선생만한 사람도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