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렸을 적 음악을 싫어한 이유 중 하나가 아무개 어린이 피아노 독주같은 데 가서 형편없는 연주를 듣는 고문을 당했으면서도 잘난 척하는 모습까지 보아야 했다는 것이다.
그런데 요즘은 독주와 소편성 실내악이 듣기에 더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