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38년 간송 전형필 선생이 설립한 보화각(葆華閣)이 전신으로, 1966년 간송미술관과 한국민족미술연구소 체제로 변경되었다. 서울시 성북구 성북동 9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