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6월 국무총리 후보로 지명되었다가 같은 달 11일 KBS의 보도에 의해 사퇴여론이 일어나자 24일 자진사퇴하였다. 이 빌어먹을 후보는 2011년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온누리교회 양재캠퍼스 수요여성예배에서 “일본의 식민지 지배와 남북 분단은 하나님의 뜻”이라고 발언했다. 이것이 개독교의 양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