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는 고통과 죄악이 있어야 가능한 일이라는 것이다. 부처께서는 이 세상을 번뇌와 고통으로 불타오르고 있는 집(火宅)이라고 한다.

변명

구원 지난 토요일에 시작한 <그 계절의 노을> 을 오늘 무작정 끝냈다. 글을 쓰기 시작하자, 머리 속으로 무수한 말들이 포말처럼 끓어올라…

Continue Reading 변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