廣場. 최인훈의 소설, 이 광장 한편 만으로도 역사가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