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깨달음이나 진리에 이르는 데에는 정해진 길이나 방식이 없다는 뜻이다. 좋은 번역은 ‘길없는 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