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졸공채에 지원한 그들의 의지는 찬란하고 꿈은 넓지만, 그들이 선택되고, 조직에 섞이면 얼마 지나지 않아 나처럼 무능하고 일하기 싫고 퇴근이 반가운 봉급쟁이가 되는 이 사회 또한 불가사의한 현상이다.
그들에게 능력을 요구하기엔 상사는 무능하고, 중구난방 개인의 능력을 흡수할 조직적 역량 또한 회사에는 없다. 회사에서 특정 능력을 요구할 경우, 직원들에게 그런 능력은 언제나 부족한 것 또한 사실이다.

면접시절

1. 면접실에서 어제는 하루종일 면접을 보느라고 사람들과 씨름을 했다. 신입사원 면접을 처음보았을 때 그들을 평가하기가 두려웠다. 만들어진 질문에 순식간에 답하는…

Continue Reading 면접시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