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송의 학자였던 심괄이 평생동안 보고 듣고 알게 된 것을 저술한 수필 형식의 저작물이다. 대략 1086년에서 1093년사이에 완성되었다고 알려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