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의 본질은 불가역적이라는 점이다. 그리고 사라지는 것들 또한 비가역적이다. 즉 영원히 되돌릴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