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데이다. 옛날에는 ‘근로자의 날’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