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견이 좁고 세속적인 일에만 신경을 쓰는 사람, 즉 나같은 놈을 이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