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 묵은 그림자 아래를 떠도는 빛, 하지만 이제 영화가 그저 그렇습니다

택시운전사

국가란 결코 실체가 아니며 허상이라는 것을 나는 간신히 알게 되었다. 그리고 나는 더 이상 애국이라는 것을 하지 않겠다고 결심한다. 오직 사람과 오직 밥그릇이야말로 실체이며 다른 것은 헛 것이라고 생각한다.

Continue Reading 택시운전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