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언제쯤 공책과 같은 것들과 이별을 할 수 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