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ayof...

Homo-Babiens

내다봐, 이류, 여인 등으로 블로그를 했으며, 하고 있음. 한자로는 旅인.
– 2016.09.29일자부로 ‘pilboo’로 개칭한 적도 있음.

학명

본적

太虛 1Inferno xlvii-ii를 지나 빛을 쫓아가면 원초의 幽光體(Astral light)이자, 우주의 모든 비밀과 역사가 기록되어 있는 आकाश가 위치한 א 성단이 있습니다. 그 지점에서 N023-x2 방향으로 2mega parsec을 흘러가면 게벌은하계의 #3=S23에 당도합니다. 그곳에서 23-2, Qianxiang-dong Fangchun-shan Guanchou-hai Lihen-tien(太虛幻境의 주소)을 찾으십시오. 거기가 太虛의 본적입니다. 迷津을 한번 건너야 합니다. 태허에 당도하지 못하셨다면 결코 이 곳까지 올 수 없습니다.

학력

Rd.T (학력위조 등의 문제는 없음)

경력

…이라고 할 것은 없음 (교내 사생대회에서 꼴란 장려상이 최대의 상임)

병력

– 조합 불능성 난독증 2완치는 되었지만, 간헐적 철자와 띄어쓰기에 착오현상이 있으며, 간혹 현저하게 읽는 능력(이해력)이 떨어지기도 함
– 신경계 Fe 결핍증 3주로 남성에게 나타나는 불치성의 질병이라고 하며, 치료가 될 경우 부작용으로 죽을 수도 있다고 함
– 고질적인 삼선에 정렬병 4제 포스트를 보면 대부분 왼쪽 뿐 만 아니라 오른쪽도 정렬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 결벽증 탓이라고 볼 수도 있음. 병영문화의 영향인 것 같음
– 소소한 관음증 5남자들이란!

종교

아무래도 도교를 신봉하는 것 같음

태도

부생(不生, 浮生, 腐生 등)

블로그 분류체계는…

찢어진 記憶의 22章 10節 : 어거지로 조합해서 만든 추억 = 舊 ‘이류네 : 지옥의 47번지’+’찢어진 기억의 22장 10절’+’운외 몽중에서 천년’

夢中夢

  • 걸상 위의 녹슨 공책 : 공책에 써 놓았던 소설들, 그런 것들…
  • 무너진 도서관에서 : 고전과 종교에 대한 편협한 생각
  • 벌레먹은 하루 : 여인의 하루살이에 대한 풍경
  • 찻집의 오후는 : 담배연기와 햇살 밖에 없습니다. = 舊 ‘조용한 블로그’를 ‘찻집의 오후는’으로 통합
  • 황홀한 밥그릇 : Homo-Babiens가 맞이하는 밥에 대한 단상 = 舊 ‘대한민국 만세’를 ‘황홀한 밥그릇’으로 통합

雲外雲

  • 그리고 낯선 어느 곳에 : 여행, 또 가고 싶다.
  • 무지개, 24분지 1의 꿈 : 영화 혹은 삼류극장에 대한 추억
  • 언덕 위에 고물 書店 : 책에 대한 이유없는 호감
  • 오려진 풍경과 콩나물 : 그림과 음악에 대한 좁은 소견
지나간 블로그 분류체계는…

이류네 : 지옥의 47번지 : 지옥의 47번지 2호에 유폐되어 있는 글들

찢어진 기억의 22장 10절 : 어거지로 조합해서 만든 추억

운외 몽중에서 천년 : 수줍은 마음으로 써 본 詩, 雲外雲夢中夢

찻집의 오후 네시 반 : 익명의 장소를 스쳐지나는 노을의 시간

  • 황홀한 밥그릇 : Homo-Babiens가 맞이하는 밥에 대한 단상
  • 벌레먹은 하루 : 여인의 하루살이에 대한 풍경
  • 대한민국 만세 : 지금 우리나라는 어디로 가고 있을까요?
  • 찻집의 오후는 : 담배연기와 햇살 밖에 없습니다.
  • 조용한 블로그 : 여기가 바로 그런 곳입니다.

걸상 위의 녹슨 공책 : 공책에 써 놓았던 소설들, 그런 것들…

  • 섬 그늘에서… : 실직자와 먼 곳에 시집 온 여자의 사랑 이야기
  • 할머니의 이름으로 : 허접한 가족사
  • 그 여자가 사는 곳은 : 어린 여자의 사랑의 아픔, 천년이란…
  • 남은 이야기들에서 : 단편들
  • 일그러진 시간들 : 쓰고 있는 중

무너진 도서관에서 : 고전과 종교에 대한 편협한 생각

  • 금고산주 : 동양고전에 대한 자의적인 해석
  • 산문아래 : 불교에 대한 생각과 광역
  • 몽유사전 : 단어 등에 대한 몽롱한 이해
  • 낡은공회 : 기독교에 대한…

길 건너편 창고에 : 소금창고였던 낡은 글 창고

  • 오려진 풍경과 콩나물 : 그림과 음악에 대한 좁은 소견
  • 언덕 위의 고물 서점 : 책에 대한 이유없는 호감
  • 무지개, 24분지 1의 꿈 : 영화 혹은 삼류극장에 대한 추억
  • 그리고 낯선 어느 곳에 : 여행, 또 가고 싶다

라캉을 위한 변주곡 : 에쓰이엑스 혹은 LUV의 함수관계(性性說)

추천할 만한 포스트들은…

‘찢어진 기억의 22장 10절’ 의 글을 읽고 나신 후 더 볼 것인가를 결정하시면 됨

자신의 블로그에 대한 평가 및 바라는 점이라면…

평가 : 길어서 짜증나는 포스트+댓글없는 썰렁함
지향 : 지식의 무한한 연결+현재의 좌표를 찾겠다는 욕망+<나>의 실종 = Akasha로 귀환

그림자를 펜에 찍어 내 삶의 처절한 이야기를 여기 쓰노니 등잔 아래에서 읽을 수 없고 해(日)를 받으면 사멸하는 것, 곧 어둠의 흔적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