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사고치다 : 네트워크 하드

정말로 사고를 치려던 것은 아니었다. 하지만 세상이 맨 날 요상한 것을 만들어서 사고를 유도하는 사회고, 지름신은 젊은이들이 믿는 불순한 종교의 신인데, 간혹 철없는 나와 같은 놈에게도 강림하신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번 사고가 지름신에 홀린 우발적인 것이라고 보기에는 다소 무리가 따른다.

몇년 전에 샀던 맥북은 최저사양의 것으로 하드 용량이 60G에 불과했다. 그러다 보니 늘 컴퓨터가 간당간당하여 300G짜리 2.5″외장하드를 사서 불편한대로 쓰다가 외장하드의 하드를 뽑아 맥북에 설치하고 맥북의 60G짜리 하드를 외장하드로 쓰기 시작했다.

홀로 하드를 갈아끼웠다는 그 자체만으로 뿌듯한 데다, 60G짜리 노트북이 300G짜리로 바뀌니 평생이라도 쓰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DP1s를 사고 찍는 Raw 포맷의 사진의 Size가 장당 10mb이고, 디카를 사면서 딸려온 웹하드 이용권으로 영화를 몇편 다운받다 보니 노트북, 외장하드 모두 데이타량이 위험수위까지 차올라버렸다.

그래서 500G짜리 외장하드를 다시 사야겠다고 옥션 등을 둘러보니 2.5″ 500G 외장하드의 가격은 10만원 정도였다.

외장하드를 검색하는 도중에 네트워크 하드라는 것에 그만 꽂혀버렸다.

사고의 전말

옥션 : ## 1TB 3.5″ 데스크탑 내장하드(HDD) 가격 : 8만원 ##

: 와~ 싸다. 하지만 들고 다니기엔 너무 크고 외장하드로 쓰려면 케이스가 필요하지 않을까?

지름신 : 이 어리석은 중생들아! 너희는 네트워크 하드라는 것이 있다는 것을 모르느냐?

: 지름신이시여! 어리석은 저희를 저렴한 구매로 인도하시고, 지르겠사옵나이다를 소리 높혀 외치게 하옵소서.

지름신 : 내 너희를 위하여 지름의 길로 인도하겠나니… 귀지를 파고 잘들을찌어다. 500G 외장하드 4개(2000G)를 산다면 40만원이지만, 동일한 용량의 1TB 하드 2개(2000G) 16만원에 네트워크 하드케이스 15만원이면 31만원으로 더 싸지 아니한가?

: 맞사옵나이다.

지름신 : 내 너를 위하여 또 다른 복음을 내리겠노니… 네트워크 하드를 설치하면 들고 다니지 아니하여도, 네 맥북의 USB에 꼽지 아니하여도 데이타를 저장하고 다운받을 수 있으며, 하드를 들고 다니지 않을지라도 세계 만방 어디에서라도 PC가 있는 곳이라면 네가 능히 데이타에 접근하고 자료를 업다운로드할 수 있으니, 돈을 낼 필요가 없는 2TB짜리 무진장의 웹 하드라!

: 지르겠사옵나이다. 진정으로 지르겠사옵나이다…

지름신 강림 이후

결국 나는 31만원 짜리가 아닌 46만원 짜리 대만 시놀로지사의 DS-210j를 질러버리고야 말았다. 아마 이 물건은 내가 출장을 간 내일 집에 도착을 할 것이고, 아내의 눈치를 보아가며 토요일과 일요일 내내 네트워크 하드와 씨름을 하게 될 것이다.

국내의 네트워크 하드 제품을 둘러본 결과, 값이 싸더라도 네트워크 하드 진출이 늦어 아직 신뢰성이 낮고, 네트워크 하드가 제공해야 할 기능 중 홈페이지 구축 등의 기능을 결하고 있다. 게다가 맥OS와의 호환성이 그다지 않좋은 것 같다. LG 넷하드가 DVD나 블루레이 DVD를 부착하여 35만원, 48만원에 케이스를 팔고 있지만 DVD를 뺀 제품의 기능 만 보자면 외국제품에 비하여 뒤쳐진다.

네트워크 하드의 기능 요약

1. 대용량의 저장용량을 제공하면서 USB로 외장하드처럼 쓸 수 있고, 유무선공유기로 데이타를 공유하고, 인터넷을 통하여 전세계 어디에서나 접속하여 웹하드처럼 사용할 수 있다.
2. 또 PC와 맥 및 네트워크 하드의 데이타의 백업기능이 뛰어나다.
3. 국내 제품은 의문시되지만, 홈페이지와 설치형 블로그를 구축할 수 있는 mysql 등 DB기능을 보유한다.(블로그를 네트워크 하드에 설치한 경우를 보았는데, 티스토리보다 스피드가 다 빨랐다는 사실은 놀라웠다)
4. 멀티미디어 기능을 제공한다.

※ 네트워크 하드가 뭔가를 보고 싶으시다면 ▷ DS-210j

일단 축구부터 보고 사용후기는 물건을 받고 난 후에 올려야겠다.

This Post Has 11 Comments

  1. 마가진

    이 기계를 통해서 웹하드를 사용할 수 있는 건가요?
    2TB… 용량이 ㅎㄷㄷ 한동안 그것을 다 채울 수나 있을까요? ㅎㅎ
    아뭏던 디자인도 훌륭하고 좋은 제품같습니다. ^^;

    1. 旅인

      토요일 일요일 이 놈하고 씨름을 했는데, 참 재미있는 제품인 것 같습니다. 왜 이런 아이디어가 이제야 나왔는지 싶을 정도로 이 놈은 유용할 것 같습니다.

      회사에 와서 쉽게 접속도 하고, 모바일로도 접속하여 영화 음악을 즐길 수 있으니(제 모바일이 그냥 핸펀이라 접속은 안되지만 말입니다)…
      세상 참 좋아졌다는 생각이 듭니다.

  2. 선수

    ㅋㅋ 지름신은 모르는게 없으시다는 저에게도 그 분이 오실려고 합니다 아 괜히 읽었따…..
    저도 1tb가 넘는 용량을 쓰고 있어요 음악도 flac파일(초고음질,음원을 ripping할때 음질 손실 없이 압축한 파일)로 가지고 있다보니 용량이 무지막지해져서 눈물을 머금고 mp3으로 바꾸기도 했는데 지우고 지우다 결국은 얼마전 320기가짜리 외장하드를 하나 더 구하게됬어요 이 글을 먼저 읽지 않아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려고 했지만………. 역시 매번 usb에 연결해야하는 것은 번거로운것 같습니다 ㅋ
    그때 찾아보다가 http://www.2ndrive.com/app/main.php 요런걸 봤는데 비슷한건가요? 근데 케이스는 없어도 되나요? 역할이 뭔지 궁굼..

    출장 건강히 다녀오세용^^

    1. 旅인

      출장은 잘다녀왔습니다. 참 조용한 레조트에서 W/Shop을 했습니다. 아침 산 안개가 죽여주는 곳이었습니다.

      이 기계는 서비스 업체나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제공하는 웹하드가 아니라, 네트워킹 기능(케이스에 네트워킹 기능을 할 수 있도록 CPU와 메모리가 내장되어 있음)을 가진 저장(HDD를 케이스에 부착)장치로 집의 PC나 맥에 붙여 사용하는 것입니다.

      토요일, 일요일 이틀동안 씨름을 했는데, 저장속도면에서 만족하지는 못하지만, 저장용량은 2TB, 네트워킹 기능과 인터넷 스피드 등을 감안할 때, 웹하드는 물론 전문 웹호스팅 서비스보다 다 빠른 것 같습니다.

      조만간 미리내의 웹호스팅(지금 쓰지도 않지만)을 끊고 여기에다 웹호스팅을 연결해야 할 것 같습니다.

  3. mark

    이런 전자기기와 그 기능을 다 알려면 얼마나 공부를 해야하는지.. 죽을때까지 안되겠지. ㅜ.ㅜ

    1. 旅인

      반갑습니다, mark님.

      그러게 말입니다. 예전에 공책에 노트하고, 친구들에게 편지쓰고 하던 시절이 그윽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런 것 배우느라 쓰는 머리를 공부에 썼더라면 어땟을까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2. mark

      ㅋㅋ 미국 유학도 가고 박사학위 따왔겠지요.

    3. 旅인

      그러게 말씀입니다.

      한번 마크님의 블로그에 가보니 포스트가 엄청나게 많더군요. 저한테 흥미로운 포스트도 많고 부럽습니다.

  4. 위소보루

    그러고보면 여인님은 참 얼리 어답터 같다는 생각을 매번 하게 됩니다. 저 같은 경우는 태생부터 기계치라 왠지 모르게 쓰던 것을 쓰려는 버릇이 있어서 저런 새로운 것이 나온다치면 검증이 끝난 후에야 사게 되는데 말입니다. ^^

    전 지금 삼각대와 필터의 지름신이 절 유혹하고 있습니다만,, 렌즈나 바디 지름신만 오지 않는다면 그 나름대로 메꿀 수 있지 않을까 싶기도 하지만 걱정입니다 ㅠ.ㅠ

    1. 旅인

      좀 그런 것 같습니다. 저도 기계치에 가까워서 어렸을 적엔 라디오도 만지지 말라고 했습니다. 제가 만지면 부숴진다나요?

      그렇지만 이 제품은 상당히 흥미로운 구석이 많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