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스님 입적

법정스님이 돌아가셨다.

그의 수필집을 한줄도 읽지 않았고, 간헐적으로 신문에 쓰인 담방이나 읽었으면서도…

골목에서 자주 마주친 이웃집 아저씨가 돌아가신 듯한 기분인지 모르겠다.

20100312

This Post Has 9 Comments

  1. 旅인

    법정스님은 사리를 찾지 말라고 했다. 그렇다, 그렇다.
    얼마나 사리에 집착들을 하던가?

    1. 旅인

      흰돌고래님의 마음이 법정스님과 많이 닮았을 것이라고 저도 생각합니다. 몹시 섭섭하실 것 같습니다.

      법정스님의 글은 참으로 부드럽지만, 옳바른 것, 그릇된 것에 대해서는 무섭게 곧은 분이라고 하더군요.

  2. 컴포지션

    안녕하세요 여인님… 오랜만입니다! 조금 쉰다는게 결국 한학기 내내 쉬고말았네요.. OTL…
    잘 지내셨는지요? 오랜만에 와서 처음으로 한 포스팅이 법정스님에 관련 된 것인데.. 참 씁쓸하네요.. 누구말마따나 성인들은 죽고, 종교인만 남는것이 아닌가 씁쓸합니다.. 트랙백걸고 가겠습니다.

    1. 旅인

      트랙백 잘 읽었습니다. 해인스님(아니 수녀님)께서 와병 중에 쓰신 글이 너무 다정하여 오히려 다정도 죄인듯 제 가슴이 먹먹했습니다.

      그간 바쁘셨던 모양이라 그동안의 잠수에 대해서 용서키로 했습니다^^

  3. 마가진

    언제 어떤 모습일지는 모르지만
    다시 오시기를 바랄 뿐입니다.

    1. 旅인

      이숙의 묘법은 윤회의 모습을 가늠할 수 없게 만드는 만큼 스님의 모습을 우리 속에 간직하며 살아가야겠죠?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