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위의 병

근 두주동안 이른바 무위의 병에 빠져 있었습니다. 글자 한자 쓰기조차 귀찮은 상태가 계속되는 그런 것입니다.

게다가 왠 일들은 이렇게 많은 것인지…

정신을 빨리 차려야 겠습니다.

그동안 잠수를 하고 있는 점 용서바랍니다.

여인 올림

This Post Has 15 Comments

  1. 흰돌고래

    기다릴게요. 다시 돌아오고 싶으실 때까지요!

    1. 旅인

      이제 슬슬 일어날 때가 된 것 같습니다.
      걱정하셨죠?

  2. lamp; 은

    무엇보다도 바쁘시다는 말씀에 마음이 놓여요.
    요즘 하도 구조조정이다 뭐다해서 칼바람들이 불어서..^^;
    어떤 때에는
    여인님께서 모래의 책에 집중하고 계시는 모습을 상상했었는데
    그 모습은 보기에 좋았어요. 방해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도 들었고.. ^^

    오늘은 봄기운이 완연했더랬어요.
    봄날의 이 따듯한 기운을 느끼실수 있는 여유가 여인님에게
    가까이 있기를 바랍니다. ^^

    1. 旅인

      월말은 저와 같은 장똘뱅이에게는 항상 시련입니다.

      어제 저녁은 봄의 훈향이 올라오는 냄새 때문에 집 앞 지하철역 계단을 올라서면서 가슴이 설레는 것 같았습니다.

      아직도 사랑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예감있짆아요?

    2. lamp; 은

      마음의 봄이 오셨나봐요.. 부러워요~ ^^

    3. 旅인

      모래의 책에 집중해야 하는데…. 그 일도 제 마음을 번거롭게 했나봅니다.

      예, 봄비와 함께 봄이 오고 있습니다.

  3. 클리티에

    전 간밤에 뒤숭숭한 꿈을 꿨었어요.
    코가 너무 답답해서 거울을 봤어요. 콧구멍 안에 뭔가가 거대하게 들어 있었어요.
    잡아 당겼더니 책이 나왔어요. 그러기를 밤새도록 반복.. 온갖 책이 코에서 다 나왔습니다.
    법전에서부터 시작해서, 사회학과 관련된 양장 서적까지 좌르르르…

    아무래도 요즘 저의 정신적 스트레스를 반영하는것 같은 꿈이였다 할까요?

    무슨일 계신걸까 살짝 걱정이 되었었는데, 맘이 놓입니다.
    이렇게 글 올려 주셔서 감사해요.

    잘 쉬시고, 다음에 뵐께요. ^^*

    1. 旅인

      역쉬….
      꿈도 자신의 생활을 반영하나 봅니다.

      이젠 봄인가 봅니다. 스트레스를 봄바람에 날려보내고 한번 옷자락 사이로 봄을 간지러 보시기를…

  4. 마가진

    바쁘신 중에 또 좋은 글이 올려지는 것이라 생각하고
    다음을 기대하겠습니다.^^

    과중한 업무중이라도 건강하시구요.

    1. 旅인

      과중하다기 보다, 무위의 병도 우울증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5. 위소보루

    이렇게 글을 쓰신 것만 봐도 뭐 안심입니다. ㅎㅎ

    무위의 병이라니 가끔은 필요한 것이라 생각됩니다. 재충전 가득 하셔서 돌아오시기 바랍니다.

    1. 旅인

      감사합니다. 제주도 사진에 깃든 찬 겨울바람이 벌써 한참 지난 이야기처럼 느껴집니다.

      제주도에서 만땅으로 충전을 하셨는지요?

  6. 오실때까지 기다리겠습니다 헤헤

    1. 旅인

      돌아왔습니다. 반갑습니다.

    2. 엇.. 이미 돌아오셨군요.. 반갑습니다..
      오실때까지 기다린다고 했는데.. 기다릴 필..요가 없었던건가요.. 헤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