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와 객체 그리고 아바타

알 수 없었으나, 내 적이 나와 나의 함대를 향해 총포를 겨누는 한 나는 내 적의 적이었다. 그것은 자명했다. 내 적에 의하여 자리매겨지는 나의 위치가 피할 수 없는 나의 자리였다. <칼의 노래 1권 71쪽>

1.

때때로 엄숙한 통찰을 통하여 뼈저리고 천박한 나의 일상을 발견할 때가 있다. 나의 일상이 천박한 것은 이른바 내가 주체가 아닌 탓이다. 나는 하나의 다루어져야 할 객체이며, 그것에 걸맞게 숨을 죽이고 나를 부르는 자의 눈치를 보거나 아내의 의견에 귀를 기울이며, 아버지답게 자식에게 처신해야 하는 것이다. 대체로 나란 존재하지 않는 것이다. 나는 나와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는 저들의 요구 수준에 늘 미달하는 그럴듯한 외양을 간직하고, 그들이 요구하는 언어를 나의 언어가 아닌 저들의 말로 구사하는 것이기에, 나의 욕망과 나로부터 분출되는 언어란 없다.

2.

아바타를 보았다. 산스크리트어 ‘아바따라(avataara)’에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아바타는 사이버 상에서 자신을 대신하는 분신(가상육체)으로, 단지 나를 대신하는 익명의 상징으로 쓰인다는 것은 누구나 알 것이다.

조세프 루스낵의 <13층>에서는 “나는 생각한다, 고로 존재한다.”고 영화의 서론에 예고했지만, 가상세계 속에 프로그래밍된 허구의 존재(아바타)들은 자신이 자명한 주체를 지니고 스스로 사고하는 실존이라고 생각한다. <매트릭스>의 네오는 자신이 매트릭스 속에서 현실을 꿈꾸고 있었다는 것을 깨닫게 되면서 매트릭스 내의 프로그램과 싸우는 구세주로 자리매김한다. 그러니까 1999년에 나온 두 영화는 사이버 세계가 실존하지 않는 세계이면서도 <空>을 바탕으로 세계와 우주를 그려낸다는 점에서 몹시 불교적이다.

이번 <아바타>는 가상세계 속에 존재하는 아바타가 아니다. 이 영화에서는 본인의 의식을 현실공간 속의 다른 생명체(아바타)에 텔레포트하는 것을 그리고 있다.

이 영화는 최근에 나온 SF영화치고는 몹시 낙관적이다. 이러한 낙관론은 인간에 대한 믿음보다, 생존방식이 원시적이라고 할 수 있는 외계인 나비족에 대한 믿음에 근거한다.

이 영화는 아름답다. 인간의 상상력이 그린 화면도 아름답지만, 주체와 객체로 이원화하고 객체는 주체를 위하여 얼마든지 희생될 수 있다는 서구의 합리주의에 대한 물활론의 승리, 모든 생명체가 교감하는 세계가 아름답다.

이 영화를 찍은 감독은 서구문명이 아메리카 인디언과 남미에서 자행한 만행을 나비족의 승리로 속죄하는 것 같다.

20100110

참고> 아바타

18 thoughts on “주체와 객체 그리고 아바타

  1. 중국인들 중에는 티벳을 연상하기도 하고, 철거민과 재개발업자의 대결구도를 떠올리기도 하더군요. 계급이나 종족 뿐 아니라 인간 자체에 대한 “배반”을 이야기하기도 하구요. 각자 자기 위치에서 뭔가를 떠올리는 것 같습니다.
    저는 영화가 처음 탄생했을 때, 달려오는 기차 장면을 보고 사람들이 피하려고 했다는 말에 처음으로 동감했어요. 새로운 경험이더군요.

    1. 철거민과 개발업자 사이의 대결구도는 우리나라의 이야기이기도 하네요.^^

      저는 3D표를 구하기도 어렵고, 어지러울 것 같기도 해서 2D로 집사람과 함께 보았습니다.

  2. 저 이 영화 정말 감명 깊게 봤어요. ㅜ_ㅜ
    처음으로 개인소장하고 싶은 영화에요!
    저도 나비족 하고 싶어요. 헤헤 @

    1. 볼 것 많고 좋은 이야기이고 미래(외계인)에 대한 낙관론은 참으로 오랫만에 본 이야기인 것 같습니다.

  3. 몇가지 글들을 보며 든 생각이지만, 글을 참 잘쓰시는 것 같습니다. 가끔 생각을 글로 표현할 때 막히고 막혀서 갑갑할 때가 있는데, 참 부럽네요. T>T

    1. 이상하게 프라나비님은 예전에 군대가기 전에 이 사이버의 세상 속에서 한번 만났던 적이 있는 분이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듭니다. 예전에 테터나 티스토리를 하시지 않았나요?

    2. 블로그를 여러번 바꾸기는 했지만, 테터나 티스토리에 앉아있었던 적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저와 글쓰는 방식이 비슷했던 분 아닐까요 ㅋ

    3. 네이버일수도 있습니다. 군대를 가기 위하여 블로그를 그만 두었던 것으로 생각되는데, 그때 군대에 가서 목표한 책을 읽어야겠다는 결심이 기억나서 그만…

      목표한 책을 다 읽고 나온 프라나비님을 보고 놀랐습니다. 백권이라는 책이 만만한 수량은 아닌 것 같습니다.

    4. 네이버 블로그는 저 또한 군생활 이후까지 꽤 했었습니다.
      저도 마찬가지로 그 목표를 포기할 뻔 했지만, 또 챙겨서 읽다보니 하나씩 하나씩 달성해냐가는 맛에 끝까지 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사실, 저는 의지가 강한 편은 절대로 아니거든요. 그럼에도, 군대에서 특별한 무언가는 하고 나감으로써, 2년 이라는 시간이 무의미하기 않기를 바랬던 마음이 강렬하게 작용했던 것 같습니다.

      대신…

      몸은 하나도 키우지 못했지요.
      핫핫핫. 못생긴 순수 노가다 근육 -__-이 생겼지만, 그것도 요즘에는 다 없어졌더군요;

    5. 아마 프라나비님이 아니셨던 것 같습니다. 네이버가 아니라 테터툴스가 맞는 것 같습니다.

      2년동안 백권을 읽으셨다는 것은 어떤 목표를 향한 의지와 달성이라는 것보다 책과 친해지기 사작했다는 의미가 큰 것 같습니다. 하지만 군복무라는 환경 속에서 백권의 책을 읽는다는 것은 대단한 작업을 한 것은 틀림없는 것 같습니다.

    1. 웰컴투 동막골 이후 본 영화 중 가장 착한 영화인 것 같습니다.

      저도 3D를 한번 시도해보고 싶은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4. 저도 아바타 보고 진짜 많은걸 느꼈어요.
    일단 돈 많이 쓰고 어디선가 본 것같은 캐릭터 배경 이런 것은 제쳐두고..
    인간의 이기심에 대해서도 생각하고,
    또 약간 종교적인 느낌도 좋았어요.
    화려한 영상도 좋았지만 가슴에 남는게 많은 영화였네요.
    “I SEE YOU” 라는게 단지 그냥 본다가 아니라 그 상대를 이해하면서 본다는
    그런 말 같아서 넘 좋았고..(저 말을 계속 생각하니 막 가슴이 뭉클하더라구요.)
    인간도 좀 북극곰이나 다른 생명체에 대해서 자신이 망쳐놓은것에 대해 책임감을 가지고 봤으면 좋겠다. 그레이스박사는 너무 채워져 있어서 가르칠수가 없다는 말도 많은걸 생각케 해주었어요.
    아무리 지식이 많고 그들을 머리로 이해하려해도 가슴이 꽉 차있으면 아무것도 안된다는 그런거.. 대사 하나하나 의미가 다 있고.. 엄청 뭉클뭉클하게 본 영화였네요. 저도 추천!! ^_^

    1. 이 영화를 보면서 아바타에서 제공하는 상상들이 몹시 친숙하고 포근하다는 느낌이었습니다. 물리적인 상상력이 아닌 우리의 정감에 녹아있는 그런 상상력으로 숲과 나무 그리고 자연들이 우리를 둘러싸고 있다는 것을 일깨워주는 것 같았습니다. “I see you”가 이해한다는 것 이상의 의미였으면 좋겠습니다. 나는 너를 본다. 너는 나와 함께 있다. 그래서 우리라는 것, 그것이었으면 좋겠습니다.

    1. 보기 쉽고 착한 내용이고, 스트레스없고 서로 교감하는 세상을 그려낸다는 것이 참 좋았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