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118 AM08의 정경

해가 떠오를 시간이면, 해를 바라보기 보다 그 반대편을 바라봅니다. 그러면 세상이 멈췄던 숨결을 토해내고, 풍경 속에 깃든 고달픈 사연들이 조금은 보이는 것 같기도 합니다. 그리고 그늘이 어둠과 작별하는 모습이 골목과 도로 위에 반짝이기 시작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