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느낌(체험)을 이성으로 분석하면 …이라는 뜻임.

언어의 사회 실용적인 기원은 내적 삶의 정신적 개인적 현실들 간의 소통에 있어서는 부적당하게 된다. 나의 내적 지속의 순간들은 비교할 수 없이 독특하다. 내가 추상적이고 일반적인 단어를 통해 그 순간들을 타인에게 전달하게 되면 그 순간들은 평범해지고 왜곡될 뿐이다.[베르제즈와 위스망이 쓴 <철학강의> 61쪽]

이 철학강의의 내용을 보면, 추상적이고 일반적인 언어(이성)로는 자신 만의 독특한 내적 지속의 순간(체험)들을 설명할 수 없다고 한다. 언어(사고)란 아래의 보르헤스의 언명과 같이 차이점(독특한 점, 변별적인 것)을 잊는 것(즉 일반화하고 개념화)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제기된 해석학은 설명되어지지 않는 것(정신과학)의 이해의 문제를 다루고 있다. 그러나 이해란 결국 오해에 다름이 아니다.

그는 전혀 힘들이지 않고 영어, 프랑스어, 포르투칼어, 라틴어를 습득했다. 그렇지만 나는 그가 사고를 할 수 있을 것인가하는 의심이 들곤 했다. 사고를 한다는 것은 차이점을 잊는 것이며, 또한 일반화를 시키고 개념화를 시키는 것이다. 푸네스의 풍요로운 세계에는 단지 거의 즉각적으로 인지되는 세부적인 것들 밖에 없었다.[보르헤스의 기억의 천재, 푸네스 중]

나는 보르헤스의 글을 읽으면서 경험의 폭죽들이 터지는 그 순간 순간들과, 그 매순간에 우주의 넓이로 다가오는 경험의 무늬들을 생각했다. 시공간에 펼쳐지는 그 무한한 세계를 생각하자, 절망적인 공포가 다가왔다. 아마 개와 개구리와 여치들은 매순간 공포와 경이에 사로잡혀 그 무한한 세계를 받아들이고 또 흘려보낼 것이다. 마치 말을 모르는 갓난아이의 눈 위에 스쳐지나는 정체를 모를 다양한 표정들처럼 말이다. 결국 언어란 우리의 뇌가 감내할 수 없는 이 무한한 경험들을 잠재의식 속으로 흘려보내고, 감각의 경험을 추상화하는 것, 그래서 기억과 사고를 가능케 하는 압축장치가 아닐까?

결국 느낌(! : 체험)은 사유(? : 이성)로 분석(÷)하고 종합(=)할 수없는 것이다.

“!/?=”에 대한 4개의 생각

    1. 야 세상 참 좋네요. 네이버에 주악 치니까 “말로 형언하기 어려운 것”이라는 뜻이 나오네요.

      인간이 한계에 부딪히는 것은 말로 설명하고, 그 말들을 이해하는 것인데, 늘 말하고자 하는 것들은 설명도 안되고 들어도 이해가 안되니… 늘 아주 사소한 것도 말로 형언할 수가 없습니다.

  1. 여인님 글에 ‘색’이 ㅎㅎ

    호!
    제가 이 글을 어느 정도는 이해한 것 같은데,
    이 글에서 처럼 이 느낌을 언어로 표현하려니 평범하게 왜곡되려고 해요. ㅎㅎ
    그래도 언어가 있어서 보다 세세하게 전달할 수 있는 것 같아요. 비언어적인 부분들을 전하기는 어렵지만요.. 아 그래서 그림이 좋은가봐요!!

    눈짓, 몸짓, 말투, 표정, 이런 것들이 그 사람의 독특하고 특별한 점을 잘 표현해줘서 좋아요 ㅎㅎㅎ

    1. 저도 색이나 꾸미는 것 하라면 잘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워낙 길게 쓰는 사람이라서 꾸미면 너무 길어져서… ^^

      참 언어란 그렇지요? 사는 데 있어서 제일 어려운 것은 말하는 것, 글 쓰는 것 그런 것인 것 같습니다.

      내 가슴은 이런 데 말로 전할 수 없다는 것은 정말 힘듭니다.

      때때로 사랑한다, 좋아한다, 네가 밉다, 그것이 싫다 이런 간단한 말조차도 억눌려 표현을 못하는 세상이니, 아름다운 것, 기쁜 것, 슬픈 것, 그리고 신이며 이런 것들에 대하여 말한다는 것은 오죽 할까요?

      몸짓과 눈빛으로 말하여 전해질 수 있다면 또 얼마나 좋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