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 그늘에서…08

아잉을 보내고 살 수 있을까? 그냥 그냥 오십을 살아왔으니, 십년, 이십년, 삼십년을 어찌저찌 살 것이다. 그런데 아잉을 보내고 정말 살 수는 있는 것인가?

집으로 돌아온 나는 마을 끝 명희네로 갔다.

기억을 더듬어 회사로 전화를 했다. 처음 듣는 목소리가 전화를 받았다. 전화통 저쪽으로 직원들이 소리치고 일하는 소리가 아득하게 들렸다. 박차장을 바꿔달라고 했다. 없다고 했다. 그럼 이과장. 누구세요?

죄지은 사람처럼 나의 이름을 더듬거리며 말했다.

“김진우라면 알거요.”

“이 과장니임~ 김진우라는 분인데요.” 멀리로 나의 이름이 불리우자, 부끄러운 나의 이름 때문에 얼굴이 화끈했다.

“부장님. 접니다. 어째 그동안 연락 한번 없으셨습니까?”
“그렇게 됐어. 그런데 이과장한테 부탁이 하나 있는데…”

그에게 아잉의 인적사항에 대해서 간단하게 설명하고, 비행기표와 여권과 비자에 대하여 알아봐 달라고 했다.

다음 날, 전화를 하자. 잘 아는 여행사가 있어서 물어보았더니, 15일 동안은 비자가 필요없다고 했다. 여행사에서는 편도는 취급하지 않는다고 했다. 자신이 알아본 결과, 왕복과 편도의 가격 차는 거의 없다고 했다. 여권발급은 거의 문제가 없을 것 같다고 하며, 여권 구비서류는 말한 후, 3박 4일의 여행경비는 69만원이며, 숙식이 제공되고, 독자 행동도 가능하다고 했다.

한달 후의 것을 잡아달라고 하고, 서류는 우편으로 보내겠다고 했다. 여권을 발급받기 위해서는 특정양식에 인적사항을 기재하고, 본인의 자필 싸인이 필요하니 주소를 알려달라고 했다.

옆에서 전화내용을 듣던 명희 엄마는 “아니 어데 가시는 갑네요?”하고 물었다. “그럼 새댁은 우야고?” 그녀는 내가 어디로 가는 줄 안 모양이었다. 그냥 알아볼 것이 있어서 전화를 했다고 말했다. 아잉에게는 말하지 말라고 부탁했다.

한달 후의 것을 잡아달라고 했지만,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 지 막연했다. 아잉을 그냥 보낼 수는 없었다.

어떻게든 돈을 마련해 주어야 할 것 같았다. 가서 가게라도 열고 살만큼은 해 주어야 할 것 같았다. 얼마나 필요할까? 서울로 올라가야 할 때가 되었다고 생각했다. 누군가에게 돈을 구걸할 때가 된 것이다.

그러나 일년 반 동안의 나의 실종에 대하여 누구에게도 용서를 구할 수 없었다. 그래도 마땅한 사람은 아내였다.

내일은 서울로 올라가야지, 올라가야지 하며 며칠을 보냈다.

아내가 내려왔다.

문을 열었을 때, 눈썹을 파랗게 떨며, 그녀는 서 있었다. 내 뒤로 누군신가 하며, 아잉이 따라 나왔다. 아내는 한쪽 아랫입술을 깨물고 다리 쪽으로 고개를 돌렸다.

아내의 모습에는 수절한 과부와 같은 지엄함이 깃들어 있었고, 화운데이션 냄새 속에 도시풍의 아름다움이 오십의 나이에도 남아 있었다. 그렇게 예뻤다는 것을 오랫동안 잊고 있었던 만큼, 까만 정장을 하고 폐쇄된 낡은 도로 위에 서있는 아내는 낯설었다.

아잉에게 기다리라고 말한 후, 아내를 데리고 뚝을 따라 걸었다. 다리 밑에 이르기까지 말없이 걸었다. 교각 밑으로 바지선이 장난감 같은 예인선에 끌려 지나고, 갈매기들이 뱃전을 선회하며 끼욱끼욱 울었다.

“이렇게 살고 있었어?”
“……”
“죽지는 않았나 했어.”
“……”

아내는 기어이 눈물을 흘렸다. 눈물을 흘리면서도, 아내의 말소리에는 울음이 없었다. 그래서 아내가 말할 때는 얼굴을 바라보아야 우는지 알 수 있다. 울면서도 울먹이지 않는 아내의 목소리는 늘 차분하여, 아내의 울음을 믿을 수가 없었다.

“한달쯤이라는 당신의 말에 한달을 기다리고, 또 한달, 석달이나 기다렸어. 그리고 당신이 돌아오지 않을 걸 알았어. 죽었다고는 생각하지 않었어. 그렇지만 실종신고는 해야 했어. 그건 아내으로서의 의무거든.”
“연락 못한 것 미안해.”
“아이들은 궁금하지 않아?”
“……”
“명식이는 ㄱ대학에 바라던 과에 들어갔고, 은지는 Y외고에 갔어.”
“당신이 고생했겠군. 학비가 만만치 않을텐데…”
“그래, 그런데 아이들의 졸업식과 입학식에 아버지는 없었어.”
“아이들 볼 낯이 없군.”

아내의 말끝에서 하아 하아 하는 바람이 새어나왔다. 아내는 말에 섞일 울음을 그렇게 긴 숨으로 뽑아냈다. 아내에게 마음껏 울라고 말하고 싶었다.

“그런데 이 꼴이 뭐야? 당신한테서 볼 것이라곤 그 잘난 인물 밖에 없었는데… 옷 꼴은 뭐며 어떻게 머리가 이렇게 하얗게 바랠 수가 있지?”
“가족을 버리고 달아난 놈이 편히 지낼 수는 없지.”
“먹기는 제대로 먹는 거야?”
“그럭 저럭.”
“저 아가씨 월남 여자라며?”
“어떻게?”
“박차장이 주소를 알려주면서 말해줬어. 나도 모르는 남편 이야기를 남에게 들으니 챙피했어. 여러 가지로 착찹하기도 하고…”

아내와 나는 오랫동안 침묵과 대화를 비벼가며 이야기를 나누었다. 아내는 영어학원을 열었다고 했다. 처음에는 막연하더니 이제는 먹고 살만하다고 했다.

그리고 바다 쪽을 바라보며, 이혼을 하자고 했다.

2 thoughts on “섬 그늘에서…08

  1. [목련]
    숲 속의 외진 길을 지나야 다가갈 수 있는 섬
    그섬에 살고 있는여인…. 아마 현실에서 그렇게 아름다운 여인이 섬에 살고 있다는것은 불가능할지도 모른다는 생각.
    아마도 우리들 마음속에 섬…이 있을듯해요..미지의 아리따운 섬여인도 사람의 깊은 맘속에 잇을듯,,,
    어느날 불쑥 섬으로 떠나고싶을때가 있던데요-;;
    섬 그늘에서… 섬에 외로운 그녀를 안아주다…멋있습니다.
    바다냄새가 나던가요? ㅎㅎ(좋은글에 농담을해서 죄송합니다.너무감동이되어서요.)
    우리 여인님께서는, 지극히 담담하고 서정적인 문체로.. 섬세하면서도 꿈꾸는듯한 어조로…
    삶의 대한 비밀을… 음악처럼 들려주시는분이 아닌가 싶어요!.
    여전히 좋은글에 깊은 감동으로 머물다갑니다.
    [여인]
    어떻게 뒤의 글을 읽으셨을까요? 조금씩 조금씩 쓰다가 멈칫 뒤돌아오고 하며 쓰고 있습니다.
    [목련]
    시간과 세월의 바다는 울렁일수밖에 없는듯합니다.
    시간은 흐르고, 세월도 따라 흐르고.
    추억들은 회색빛 그리움이 되고……
    시간과 세월속에서 인간의 관계가 얼마나 영속할수있느냐 하는문제는 …
    [여인]
    영원이란 늘 순간 속에서 피어나고 영원 속으로 사라져 버리기에 늘 영원은 없고 순간 만이 있는 데, 나 또한 영원을 그립니다.
    [목련]
    삶의 방향을 찾고자 떠난여행
    돌아올땐, 영혼 깊은곳까지 살찌셔서 뿌듯함으로 돌아올수 있으면 좋겠어요.
    역시 여인님의 아름다운 글에…깊은 감동으로 함께 합니다.
    [여인]
    언젠가는 돌아가겠죠. 그러나 영영 방향을 잡진 못할 겁니다. 산다는 것에는 옳은 길이 없기 때문입니다.
    [목련]
    아 즐겁게 잘 읽었습니다.
    그 아가씨와 사랑을…아 고..ㅎㅎ헤헤..~~
    무어라 형용할수없어서 숨을 쉬지 않고 두번을 아니 세번을 읽었습니다.
    마치 영화를 보듯 눈앞에 모두다 그려지네요.
    여인님…섬그늘에서 좋은이야기 너무감사히 보았습니다.
    [여인]
    이 글을 쓰면서 아잉이란 여자와 사랑에 빠져버린 것 같습니다. 글을 끊어버리려고 하는데, 잘 안됩니다. 아잉이 좀더 같이 살자고 자꾸 그러네요.
    글을 쓸땐 필요없는 감정을 자제해야 하는데 말입니다.
    [목련]
    여인님의 러브 스토리
    정말 아잉 그분하고 애닳고 슬픈 사랑을 하셨네요.
    에..뭐….
    아름답네요.
    가슴아프고,
    그래서 눈물이…… 뒷이야기 너무나 기다려집니다.
    사랑해주세요.
    사랑이 무엇인지….
    [여인]
    이제 글은 거의 끝마쳤습니다. 조금씩 숨결을 고르면서 올리겠습니다.

  2. 자유인 08.10.22. 23:52
    오늘은 여기까지 읽습니다.^^

    유리알 유희 08.10.23. 00:28
    소설은 현실의 반영이 되겠지요. 하여, 복잡해집니다. 이앙, 아내, 두 여자의 감정이 동시에 제 가슴속으로 밀고 들어 와서요. 허허.

    지건 08.10.23. 01:14
    화자의 내면에서 말로 꺼내지 않았을 이야기가 생각납니다…얼마나 하고픈 이야기가 많을까요…절제된 채로 나오는 이야기 속에서 강한 흡인력을 느끼는 사람은 ‘열병’을 앓아봐야 할 것 같습니다…위태로운 현실에서 판단되는 열병…말이죠..^^; 재밌습니다.

    러시아황녀 08.10.23. 18:41
    작정을 하고 1~8까지 읽었습니다..남자들의 내면을 느낄 수 있는 소설이군요.. 다음편 계속 기다립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