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가 끝난 뒤

출근을 하니 직원들의 입에서 축구의 축자도 안나온다. 열기가 뜨거웠던 만큼 갑작스런 무관심 또한 생경하다.

월드컵은 그것 이외에도 많은 것을 보여주었다. 열광과 광기의 차이점은 무엇인가? 한국전이 치루어지던 그 날들에 벌어졌던 해프닝들, 차 위에 젊은 남녀가 올라가 서로 껴안고 요상한 짓거리를 하던가, 아니면 스위스에 패한 날 엉덩이부분을 잘라낸 바지를 입고 앞가슴에 보디페인팅을 하고 압구정동을 활보했던 그 아가씨가 보여준 것과, 이 기간 중 콘돔의 매출이 급증했고 그것도 구매를 기피했던 여성들이 적극적으로 구매했다는 것을, 어떻게 해석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

이런 해프닝은 미친 년놈들의 단순한 지랄로 치부하기에는, 우리 사회의 성 모럴이 어느 지점까지 와 있는지를 보여주고 있는 것 같다. 단순한 해프닝이 아니라. 시대의 밑바닥에 흐르고 있는 모럴의 변화를 대표한다고 보여지기 때문이다.

아름다움보다 섹시라는 성적 언어로 절대가치를 구가하는 이 시대는, 은밀했던 성이 월드컵을 계기로 광장과 거리로 쏟아져 나올 수 밖에 없는 필연성을 간직하고 있었던 것이다. 그래서 이제는 상대편의 얼굴을 보기 이전에 가슴과 엉덩이를 쳐다보는 시대인 것이다.

그리하여 우리는 이러한 모럴의 변화에 대하여 심각하게 고민하여야 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