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nte le stell (별은 사라지고)

이 음악을 들으면 내용은 몰라도 삶이 비극적이라는 것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
삶이 비극적이라는 것은 하나의 미스테리이다.
왜 하필이면 비극적일까?

비극적일 만큼 인간이란 <그 누군가 아니면 무엇인가에 대하여> 하찮은 것인가?
아니면 생명의 환희에 대한 보상인가?

아니면 슬픔이나 고통은 삶의 비젼을 달성하기 위하여 초극하여야 할 무엇이란 말인가?
내 삶에 흘러넘치는 이 사랑은 또 무엇이던가?


별은 사라지고(Spente Le Stelle)

당신은 이 마음을 잃었습니다
신기루를 쫓는 동안
당신은 이 마음을 저버렸습니다
그리고 나는 당신을 미워하는 것밖에
다른 어떤 것도 할 수 없습니다

그대여 나의 고통에 귀 기울여줄 순 없나요?
당신의 목소리는 이제 어느 곳에도 없습니다
그러나 어리석게도 나는 하염없이 당신을 기다립니다
잊겠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더 이상 살 수 없을테니…
그때는 오직 어두운 밤이 그 밤이 있을 뿐이니!

별들은 사라지고
희미한 달빛과 함께
사랑이 구슬피 울고 있습니다
파도처럼 전진하다가는 이내 사라지고 맙니다
밤은 텅 빈 채로
그리고 희망마저도 아스라이 끊어질듯한데
쓰라린 눈물만이 흘러내립니다
상처입은 마음이 그 체념이
바람처럼 스쳐가듯….

텅 빈 꿈속에서 무엇을 기대해야 할까요
그 짧았던 유혹은 어디로 사라진 것인지…

Carmine Meo 중에서

…Emma Shapplin


삶의 야박함이란 무엇에도 뿌리를 내릴 수 없이 살아가야 한다는 데 있다. 비극이 없다고 평화가 있다고 단정할 수 없을 때, 이 심심함은 어디에서 다가오는 것인가? 삶의 보다 근원적인 문제는 권태에 있는 지도 모른다. 권태란 지금 현재, 바로 이 자리의 삶 – 그 무의미성으로부터 다가오는 것이다. 그래서 이 심심함을 매장하기 위해서, 삶의 무의미성에 대하여 숙고를 하기 보다는 외면하기 위해서, 무슨 짓이든 한다, 자살마저도… 이 권태를 말짱한 정신으로 받아들이고 감내할 수 있는 자들은 그리 많지 않은 것 같다. 그리고 이 권태 앞에서 어떠한 철학적 경구도 무력하기 마련이다. 그래서 쾌락을 찾아 떠나지만 그것이 때론 비극이 되기도 한다. 사랑마저도…

한 사내가 바에서 외로운 여인을 발견한다. 그래서 그녀에게 다가간다. <홀로 오셨습니까?> 그는 젊잖게 목소리를 내리 깔고 말했다. 말이 없다. <참 아름다우시군요.> 의자 옆에 걸터앉으며 그렇게 말했다. 여인은 눈길 한번 주지 않는다. 한동안 침묵이 흐른 후, <제가 마음에 안 드십니까?> 여자는 술을 홀짝이기만 할 뿐 사내에 대해서 전혀 신경을 쓰지 않는다. 사내는 인내심을 갖고 자신이 누구이며, 어떠한 인생을 살아왔고, 자신이 낯선 마을의 허름한 바에 어떻게 오게 되었는 지를 아주 소상하게 이야기 한다. 그러나 여인은 한번도 사내 쪽으로 돌아보지 않는다.

사내는 고집스럽게 자신의 앞 만을 바라보며, 천천히 술을 마시고 있는 여인에 대하여 약간의 살의를 느낀다. 아주 조금.
그리고 사내는 마지막으로 신음처럼 이야기하기 시작했다.
<제발! 절 보세요. 그럼 제가 비밀을 말씀드리지요.>
그러자 여인이 얼굴을 돌려 그를 보았다. 그러나 사내가 가지고 있는 비밀은 없었다. 여자는 그 비밀이 무엇이냐고 묻는 듯한 눈길을 보냈다.
<그건 말입니다. 그것은…>

여인은 호기심에 가득한 눈으로 사내를 보았다.
<제 한쪽 눈이 개눈이라는 것이죠. 개눈! 으하하하…>
그 후 사내와 여인 사이에 어떤 일이 벌어졌는 지에 대하여는 알 길이 없다.
그러나 인생의 마지막 변두리에 도달하더라도 한가지 쯤의 비밀은 간직할 줄 알아야 한다는 것이 이 이야기의 교훈일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당신은 거짓을 말할 수 밖에 없을 지도 모르며, 그것은 치명적일 지도 모른다. 삶이란 살아있기 때문에 치명적일 수 밖에 없다는 사실을, 길에 뒹구는 돌에게 <치명적>이라는 것이 없다는 것에서 상기해야만 한다.
그래서 사랑조차도 치명적인 것이다.

This Post Has One Comment

  1. 旅인

    스테판 09.01.24. 23:30
    왼쪽 눈인가요? 오른쪽눈인가요? 물어봤겠죠!!!으하하하하

    스테판 09.01.24. 23:43
    여인님 이작품 연작해보면 어떨까요? 너무 재밌어서요 맘에 안드시면 내릴께요 거의 달인 시리즈처럼 100편은 나올것 같은데요!! 삽화는 제가 준비를 합죠
    ┗ 旅인 09.01.25. 00:03
    다리우스님의 미니픽션을 읽고 나서 이것도 미니픽션이 되지 않을까 싶어서 올린 것입니다. 재미있으셧다니 한번 해볼까 하는 생각도 들지만, 제가 뒷심이 모자라서…^^

    유리알 유희 09.01.25. 00:04
    푸하하하…. 분위기 잘 잡다가 갑자기 개눈이라뇨? ㅋㅋㅋ. 재미있으니 성공한 조각, 입니다. 여인님! 근데 넘 안 어울려요., 여인님과요. 차라리 제가 썼다면 모를까. ㅋㅋ
    ┗ 스테판 09.01.25. 00:20
    걱정마세요 제가 있잖아요 이런글은 제스타일로 가여지요! 어찌 여인님의포스로 가겠습니까?
    ┗ 旅인 09.01.25. 03:04
    저 같으면 셋째줄에서 줄행랑을 놓았을 겁니다. 그러니 절대 저와 어울리지 않지요^^

    집시바이올린 09.01.25. 02:51
    아~ 재밌네요^^;; 짧은 글이라서 한번에 읽었네요 긴 글은 아주 천천히 읽어볼게요 여인님^^
    ┗ 旅인 09.01.25. 03:05
    저도 쓸려면 짧은 글도 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하여 올렸지요.

    라비에벨 09.01.25. 12:09
    여인님 스테판님 유희님 돌아가면서 쓰셔도 재미있을듯^^
    ┗ 旅인 09.01.25. 14:17
    라비에벨님께서도 하나 얹어 주시면…^^

    다리우스 09.01.26. 05:49
    ㅋㅋㅋ연초부터 웃습니다.^^
    ┗ 旅인 09.01.26. 14:54
    이건 비극인데…ㅜㅜ
    ┗ 다리우스 09.01.26. 15:30
    헉~

    truth 09.01.27. 00:05
    ㅋㅋㅋ
    ┗ 旅인 09.01.28. 10:21
    여자에게 접근하는 것이 이토록 어렵다니…
    ┗ truth 09.01.28. 10:35
    ^^ 굳모닝~*

    난 향 09.01.28. 16:18
    여인님도 이런 글을 쓸 줄 아시는군요..이렇게 짧은 글을 ….그리고 엉뚱하게 웃기는 글을…
    ┗ 旅인 09.01.28. 17:07
    제가 조금은 뚱한 구석이 있어서…

    산골아이 09.01.29. 19:20
    픽션으로 끝날 게 아닌데요. 자신이 누구이며, 어떠한 인생을 살아왔고, 낡고 허름한 바에 왜 오게 되었는지… 궁금해지네요.
    ┗ 旅인 09.01.29. 21:04
    사실 저도 저 남자를 잘 몰라서…^^ 이 글은 엠마 샤플린의 Spente le Stelle라는 곡을 듣고서 감상을 달면서 쓴 글 중에서 일부분입니다. 다리우스님의 미니픽션의 글을 보고 잘라서 여기다 올린 것이지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