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교동

      빨간 신호등이 푸르러지도록
      사람들은 무얼할까, 뭘 할 수 있을까?
      건너편에서 영결식장을 발견하거나
      파리제화가 흥얼거리는 팝송 가락에
      발가락을 까딱거리거나
      근엄한 표정을 짓거나 하품을 하거나
      우산 한 번 펴보거나 접어보거나
      하늘 한 번 쳐다보고 침 한 모금 삼키고
      어떤 이는 뱉고
      우두커니 우연히
      건너편에 아는 사람이 서 있으면
      어떻게 할까?
      뭐 생각할 게 있다고
      비는 또 올까?
      신호등은 안 바뀔까?

황인숙의 시 ‘무교동’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