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이라는 터무니 없는

일이라는 것은, 특히 화이트 컬러에게 있어서, 일 자체보다 오히려 일을 둘러싸고 있는 것들을 감당하는 일이다.

새벽같이 출근하고, 퇴근 때가 되어서야 넥타이를 느슨하게 풀고 가까스로 숨을 쉬게 된다. 그 긴 시간동안 자리에 묶여 상사의 눈치를 보거나, 마음에 들지 않는 동료들에게 미소를 짓거나 때로는 굽신거리고, 혹은 상사로서 소리를 질러대야 한다. 심지어는 점심식사를 가서까지 자신이 먹고 싶지 않은 음식을 강요당한다. 맛없는 식사보다, 점심시간 조차 꼴보기 싫은 작자들과 함께 해야 한다는 것이 비위를 상하게 하는 것이다. 주어진 일이란 것도 갖가지 정신분열 1보고서나 품의서 작성은 결재라인 상에 있는 다양한 생각과 의견을 가진 상사들의 분열된 욕구와 욕망이라는 것을 충족시키거나 봉합시켜나가는 정신과적인 치료과정이다 을 봉합하는 것일 뿐만 아니라, 각종 전설과 신화 그리고 다양한 미신들 2어떠한 회사 조직이라도 구전으로 전해져 내려오는 회장 또는 사장이 어떤 말을 좋아하며, 예전에 누가 어떤 식으로 보고서를 만든 바람에 그만 사직서를 썼다, ‘할 계획이다’보다 ‘위계임’이라는 표현을 회장은 좋아한다 등의 전설과 터부들 로 가득하다.

특히 품의서란 것은 대체로 높은 사람이 하기 싫은 것을 하자고 하는 것이고, 보고서는 내가 잘못한 것을 그다지 잘못한 것이 아니라고 높은 사람에게 설명하는 일이다.

이런 주변적이고 일을 지저분하게 만드는 것들을 제거해 버리면 ‘일’은 더 이상 일이 아니게 된다. 그것은 ‘놀이’다. 심심하면 회사에 나가고, 누구의 눈치도 보지 않고, 혼자 고독하게 자신의 입 맛에 맞는 음식을 즐기고, 아무런 거리낌도 없이 품의서나 보고서를 쓸 수 있다는 것은 절대 ‘일’이 아니다. 그것은 회사의 오너도 할 수 없는 일이다.

일이란 것이 실체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일이란 이런 주변적이고 지저분한 것, 우리의 자유를 제한하고 진행을 더디게 하는 잡다한 것들이 엉켜서 만들어진 것이다. 그래서 일이란 지겨운 것이고, 이른바 페이퍼 워크라는 것이 쓸데없어 보이는 이유다.

하지만 일을 둘러싼 이와 같은 갈등들이 제거된다면 일도 사라지고 만다. 우리가 생각하는 일의 본질이란 것은 본래 없다. 상사들의 다양한 욕망, 사무실이라는 현장, 하루의 자유를 희생하고 멍청하게 책상에 앉아 있는 행위들이 얽히고 섥히면서 일이라는 것을 직조해내는 것이다.

그렇다면 생산성이란 단지 열심히 하는 것으로 향상되지 않는다. 조직원들의 다양한 욕망의 방향을 가지런히 하고 조직 내의 갈등의 수위를 조절하는 것, 일 주변을 감싸고 도는 정치적인 알력들을 낮추어 일의 무게를 줄여나가는 것이 방향이다.

※ 일의 사전적 정의는 ‘무엇을 이루거나 적절한 대가를 받기 위하여 어떤 장소에서 일정한 시간 동안 몸을 움직이거나 머리를 쓰는 활동. 또는 그 활동의 대상’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