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새벽에…

이교도의 사원에서 울려퍼지는 암송마저 진리가 되는 새벽이 다가오고, 빛이 풍경에 스며들고 마침내 풍경이 아침을 빚어내는 그러한 새벽을, 입술을 깨문 채 초조하게 바라보았다. 새벽이 밝아오는 그 시각들이야말로 명상이자 기도는 아니였을까?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