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심심한 휴일에

때로 내 말에서 논리가 사라져버리기를 미세먼지가 지배한 어느 맑은 날 오전에 기도한 적이 있다. 그리고 물이나 공기가 말의 뼈가 되고 풍경이 헐렁한 옷이 되기를 말이다…

그리고 오늘은 어느 골목에서 마시지 못하는 한 잔의 막걸리를 한 입에 털어넣고, 구름의 간주곡을 듣자고 결심하지만,
결국 그는 야간근무에 투입되고 말 팔자였다.

어제 아내의 우울을 앞에 놓고, 나의 인생에는 왜 슬픔이 없었는가를 고민해야 하는 오후를, 재미난 휴일 TV 프로그램이 울긋불긋 지워나가고 있다.

그렇게 심심한 하루에도 남섬에선 유채꽃이 피고, 어느 햇빛 좋은 산능성이에는 벚꽃이 피어난다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