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몽 – 썩은 꿈

동네 도서관 카드를 발급받고 처음으로 도서관의 창 가에 앉아 읽은 책이다.

강남몽은 1995.06.29 17:55분 삼풍백화점 붕괴를 배경으로 하는 팩션 소설이라고 할 수 있다. 작가 황석영은 광복으로 부터 반세기를 얼마남겨 두지 않은 이 날의 삼풍 붕괴까지의 대한민국의 심층부를 해부함으로써 1994년 10월의 성수대교 붕괴와 삼풍백화점 붕괴는 필지의 결과라고 웅변하는 것 같다.

삼풍백화점을 거느리고 있는 삼풍그룹의 이준 회장(소설에서는 김준)의 개인적인 성장사를 통하여 반민족친일세력이 해방 후 미군과 이승만에게 빌붙어 세력을 잡고, 부와 권력을 형성해 온 내력을 정말 소설처럼, 꿈처럼 소개하고 있다.

여기에서 나오는 인물들의 추정할 수 있는 실명은 이렇다.

  • 김   준 — 이   준(삼풍그룹 회장, 관동군 헌병보조원 출신으로 미군 첩보부에 근무하다 5·16 쿠테타 이후 중앙정보부 창설요원으로 참여. 40대에 건설업 시작)
  • 김창수 — 김창룡(관동군 헌병보조원 출신으로 해방 후 방첩대장, 특무부대장을 하면서 김구선생등의 정적을 제거함으로써 이승만의 총애를 받음. 적이 많아 1956년 출근길에 피격당해 죽음)
  • 이희철 — 이철희(일본육군정보학교 출신으로 중앙정보부 차장을 역임. 장영자와 결혼하여 희대의 어음사기 사건을 일으킴)
  • 이후익 — 이후락(일본군 하사출신으로 해방 후 군사영어학교 1기 졸업, 대위 임관한 후 정보관련 업무를 추진함. 후에 중앙정보부장 역임)
  • 낙원그룹 원회장 — 전낙원(인천 오림포스 호텔과 파라다이스 호텔 등을 경영, 카지노의 대부)
  • 강은촌 — 김태촌(서방파 두목)
  • 홍양태 — 조양은(양은이파 두목)
  • 그리고 기타 실명의 인물들 — 이승만, 박정희 소장 등

이 강남몽을 통하여 ‘대한민국사’와 강남불패신화와 조직폭력배들이 어떻게 정치깡패가 되는지, 그리고 재개발이라는 것이 어떻게 거기서 살던 사람을 몰아내고 성남시를 만들었고 가난한 사람의 돈이 어떤 경로로 부자들에게 이전되는지를 황석영은 담담하게 쓰고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