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곽길 인왕산 쪽

성곽길의 모습들

보시려면 아랫글을 클릭해 주십시요

20131004 산보

This Post Has 4 Comments

  1. 후박나무

    시간의 향기가 머물러 있는 것 같은 고풍스러운 건물이네요^ ^

    인왕산 모습도 좋구, 파란 하늘도 꽃도 이뿝니다.
    맑고 상쾌한 가을 공기도 느껴지는 듯 하구요^ ^

    1. 旅인

      예전 건물들(경교장과 정동제일교회 등을 포함)을 둘러보면서 느낀 점은 “크지 않다. 크더라도 필요한만큼 크다”였습니다. 이런 점이 구석구석 사람의 손이 가고 시간의 향기가 배어나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홍난파선생의 집에선 정말 풍금소리가 울려나올 것 같았습니다.

      남산은 올라가보면 높다는 느낌이 들지 않는데, 인왕산은 높다는 생각이 듭니다. 암벽 위라 그런가?

  2. 흰돌고래

    홍난파 가옥:) 느낌있어요!
    ‘딜쿠샤’라는 말, 어감이 참 좋아요. 의미도 기분 좋게 느껴지구요.
    테일러라는 사람이 있었구나..

    1. 旅인

      딜쿠샤에는 지금 17분(가구)인가 노인들께서 기거하고 있답니다. 어느 포스트의 보니까 딜쿠샤를 보존하기 위해서 이 노인들을 내보내고 개보수를 해야 한다고 하던데…
      집이 사람(삶)을 위해 있는 것이라는 것을 왜 우리는 잊는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우리에겐 집이란 사람(삶)을 감싸주는 것이 아니라, 그저 투기의 대상이거나 외관이나 바라보기 위한 것으로 전락했을지도 모릅니다.

      홍난파선생의 가옥은 정말 앙징맞게 생겼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