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 ♬~

어제(4/18일) KBS 클래식 FM의 ‘당신의 밤과 음악’을 들었다. 언듯 졸았던 모양이다. 다시 깨어났을때, 18세기의 독일 가곡이 흘러나왔다. 크리스티나 호그만의 목소리가 내 가슴 속으로 들어온다.

2012년 봄, 밤은 그렇게 나에게 다가왔다.

20120419

* Giuliani// Abschied(이별) op.89-3 // Christina Hoegman(sop), Jacob Lindberg(gt)

This Post Has 13 Comments

  1. 마가진

    1990년대 초반으로 기억되는데 자정을 넘어 새벽녘이 되면 심야방송을 듣곤 했는데 그 시그널뮤직이 참 인상깊었는데 제목이 뭔지는 모르겠더군요.
    그 방송이 끝나면 대북방송이 이어졌던 것 같은데.. 아휴.. 벌써 이십년이 훌쩍 흘렀네요. ㅎㅎ

    1. 旅인

      맨발의 이사도라라던가 In the year 2525이런 것 아닌가 모르겠습니다. 1990년대는 잘 듣지 않아서…^^

    2. 마가진

      아, 말씀해주신 곡은 아닌 것 같습니다. 지금 흥얼거려보라고 해도 잘 못하겠네요. 저도 기억이 가물가물해서..
      암튼 착 깔리는 분위기 있는 곡이었었지요. 아, 이래서 과거가 그리워지기도 하나 봅니다. ㅎㅎ

  2. IamHoya

    이웃 분들의 블로그에도 모두 봄이 오는군요.
    4월도 이제 열흘밖에 남질 않았네요. 훈훈한 봄날 되십시요.^^

    1. 旅인

      그래도 아직 춥습니다. 오후되면 20도가 넘는다고 하니 역시 봄은 봄인가 봅니다.

  3. 후박나무

    아날로그적인 감성이 묻어 있는 라디오도 참 좋은 것 같습니다.
    (30분마다 흘러 나오는 광고는 빼구요~ㅎ)

    아~ 4월도 어느새 이렇게 흘러가버렸네요…
    남은 봄날도 아름답고 행복하게 보내세요^ ^

    1. 旅인

      광고도 흘려들으면 좋을 것입니다. 날씨가 궂어서 그런지 오늘 아침까지는 꽤 쌀쌀합니다. 낮부터는 20도가 넘는다고 하니 역시 4월말인가 봅니다.

  4. 모모군

    밤에 이 포스트를 봐서 그런지.. 더 센치해 지는 것 같습니다.. ^^

    1. 旅인

      그런가요?^^
      약간 센치한 기분에서 썼나봅니다.

  5. blueprint

    학창시절 밤늦게 듣던 라디오 프로그램들이 생각나네요.
    그중 하나가 전영혁씨가 진행하던 프로그램이었는데 생소한 음악들을 많이 소개해 주셨더랬지요.
    그 시절이 가끔 그립습니다.

    1. 旅인

      아직도 KBS Cool FM(89.1MHZ)의 DJ로 활약 중입니다. 하지만 새벽 2~3시에 방송하는 바람에 듣기는 어렵겠네요. 1986년부터 이 프로를 했다고 하니 저는 방송을 들어보지 못했을 것 같습니다.

  6. 위소보루

    라디오를 들은지 무척 오래된 듯 싶습니다. 중국 라디오는 틀면 시끄러운 느낌이 되려 앞설 듯 싶습니다. 학생 때보다 나이가 들어 그런지, 일본에 있다 와서 그런지 예전보다 중국인에 대해서 적응하는데 오랜 시간이 걸리는 것 같습니다.

    심야의 클래식이라면 저에게는 들을 기회가 없을 듯 싶습니다. 바로 곯아떨어질테니까요 ㅎㅎ

    즐거운 5월 맞이하시기 바랍니다.

    1. 旅인

      학생 때야 돈내고 학교다니고 하니까 각박한 것이 지금보다야 훨씬 덜했겠지만, 이제는 살벌한 비지니스의 현장에 서 있기 때문이겠지요. 일본은 비지니스에서 나름대로 틀이 만들어져 있지만, 중국이나 몇몇 나라의 경우 참으로 비지니스 상대로 일하기 어려운 곳이 있더라고요. 자신 멋대로 생각하고, 말을 꼬아서 하고, 약속 지키고 않고 그런 것 때문에 힘들지 않을까 싶습니다.
      저도 중국 음악의 높은 음자리가 귀에 따가울 것이란 생각이 듭니다.

      서안은 잘다녀오셨지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