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스피커…

스피커를 하나 만들었다. 그 사이에 보스 101mm 유닛에 맞춰 인클로저를 만들었지만, 아무리 해도 그 고약한 소리를 들어줄 수는 없었다. 시간과 공력과 돈만 날렸다.

그래서 풀레인지를 하나 장만할까 장터를 탐색하다가 풀레인지 소리를 도무지 가늠할 수 없어서 시험삼아 풀레인지를 만들기로 했다.

삼미 하바(하늘과 바다) 8인치 유닛을 사려고 했으나, 평이 그다지 좋지 않을 뿐 아니라 값싼 ME-08B40 쪽이 오히려 소리가 좋다고 한다.

11번가에서는 유닛 2개를 30천원에 샀다.(유닛은 페어로 팔지 않고 한개씩 판다) 배달되어온 유닛의 모양은 정말로 싸구려하다. 콘지의 재질로 종이가 좋다고 하지만, 그냥 까만 도화지에 물 멕인 다음 틀로 콱 찍어낸 모습이다. 스피커 가운데 동그란 더블 콘은 찢어지지 않을까 걱정이다. 거기다 엣찌는 얇은 천 위에 콜타르같은 것을 먹여논 듯하다.

주문한 나무판이 오질 않아서 에이징도 시킬 겸, 제작에 실패한 보스 101mm 인클로저 위에 유닛을 걸쳐놓고 들어보니 꼴과는 달리 소리가 맑다.

맑은 것은 통의 울림이 없기 때문이다. 맑은 반면 고역이 날카롭고 울림이 없다보니 저역이 부족하다.

오늘 아침에야 도면대로 재단이 된 뉴송판(원판 가격 34.5천원 + 재단비 8.5천원)이 왔다.

타이트본드로 접합을 하여 통을 만들고, 유닛을 인클로저에 체결해본다. 후면개방형임에도 저음이 많고 통이 울린다. 바닥에서 문갑 위로 올리고 방진재로 쓰는 지우개로 받치니 저음이 줄어들어 들을 만하다. 통울림이 심하면 인클로저 안에 벽돌을 넣으면 나아진다고 한다. 한번 써 볼 생각도 있다.

HandmadeSpeaker/photos

통울림만 빼면 대체로 소리는 들어줄 만하고, 스피커의 능률이 높아 저출력 싱글앰프와 제 짝을 맞춘 것 같다는 기분이다.

요즘 나날이 새로운 경험을 한다. 오디오는 귀로 하는 것이란 것을 새삼스레 느낀다. 오늘 만든 풀레인지 스피커는 택배비를 포함, 일부 기존자재 쓴 것을 쳐도 8만원 정도 든 셈이다. 하지만 소리는 몇십만원하는 스피커를 훨씬 능가한다.

진공관 앰프로 바꾸고 풀레인지로 바꾼 후 KBS FM-1의 소리가 좋아졌지만, 클래식보다 우리 국악의 소리가 무지무지하게 좋아졌다. 우리 음악이야말로 울림을 갖고 노는 음악인 탓이다.

다음은 Highdeth님이 말한 수프라복스 중 135LB 로 한번 가 볼까?

< 추가 >

통울림 때문에 벽돌을 넣어보았으나 울림이 약간 줄었을 뿐 근본적인 해결이 아닌 것 같다.

풀레인지 스피커 자작의 예를 보면, 나의 사진처럼 인클로저 통 바깥으로 유닛을 결합하지 않고 대부분 인클로저 안 쪽에 유닛을 붙인다. 그 이유를 몰랐는데 풀레인지의 방진재가 유닛의 앞쪽 면, 엣찌 옆에 있기 때문이다.

위의 사진의 엣찌 옆 인클로저와 맞닿은 프레임 위의 검고 동그란 띠는 마분지를 대여섯겹 쌓은 것 같은 방진재다.

그것을 모르고 인클로저의 외부에 유닛의 철재 프레임(삼미 유닛은 싸구려라서 진동을 흡수하기에는 프레임이 몹시 얇다)을 그냥 고정시켜버렸다. 유닛의 진동이 18mm 목재판에 고스란히 전달되는 구조다. 이래서 생긴 통울림을 벽돌의 무게로 눌러버릴 생각을 했으니 근본을 그릇되게 하고 끝을 다스리려 한 단적인 예이다.

진동을 흡수할 수 있는 우드락이나 부직포 등으로 프레임과 인클로저를 이격시켜 봐도 울림이 치유가 안되면, 다른 방법을 강구해보아야겠다.

< 울림에 대한 평가 >

사라 브라이트만의 CD의 경우 상업적으로 만들어져 백뮤직이 마치 라우드니스를 켜놓은 듯, 신디사이저인지 정체불명의 저음이 벙벙거린다. 소리가 영 싸구려고 귀에 거슬린다. 반면 파블로 카잘스의 첼로는 저음이지만 선명하다. 그리고 현의 소리가 명료하게 들린다.

퓨전국악 영혼을 위한 카덴자를 들어보면 개별 악기들의 소리는 선명하고 울림도 좋지만, 여러가지 악기 소리가 섞이면 징이나 북소리 때문에 부밍 현상이 일어난다. 여기에도 인공음이 들어간 느낌이다.

CD가 아닌 FM 음악방송은 대체로 무난한 것을 보면, 통울림을 약간만 잡아주면 될 것 같기도 하다.

예전에 듣기 좋았던 소리는 죽고 오히려 예전에 별로였던 음악이 오히려 괜찮다.

“또 스피커…”에 대한 10개의 생각

  1. 정말 마니아의 포스가 느껴집니다.
    저비용(?)으로 고품질의 스피커를 만드셨네요. 대단하십니다. ^^d

    1. 마니아라기에는 너무 간단해서 누구나 만들수 있는 수준입니다.
      유닛이 3만원에 목재를 사다 인클로저를 만들고 유닛을 취부하여 판다고 한다면, 작업에 소요되는 인건비, 지원부서 경비, 배달비, 광고선전비, 마진 등을 감안한다면 적어도 20~30만원이 되어야 수지타산이 맞을 것입니다. 그러니까 몇십만원짜리보다 소리가 좋아야 하는 것은 당연한 데 그 값을 하기에는 아직 몇가지 문제점이 있습니다.

  2. 아무것도 모르겠지만…. 으아아~!:)
    제 귀도 음악을 즐길 수 있는 훈련이 좀 필요한 것 같아요. ㅎㅎ

    1. 그냥 좋아하시는 음악을 그저 그냥 흘려듣듯 듣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때론 허밍으로 따라부르면서…
      오디오같은 것은 할 짓이 못됩니다.
      조금 더 좋은 소리를 듣겠다지만 이미 청력은 많이 떨어져 있습니다.

  3. 스피커의 세계는 알려고 하면 할 수록 오묘하고 어려운 것 같아요…
    마치 카메라처럼….ㅎ
    저도 여인님 말씀처럼 좋아하는 음악을 그저 그냥 흘려듣듯 듣는 것에 집중하고 만족해야겠어요^^

    1. 오디오를 할 때 튜너에 신경을 쓰기 시작하면 올바른 길에 접어들기 시작했다고 봅니다.
      오디오의 소리보다 음악에 신경을 쓰기 시작했다는 신호라고 보기 때문이죠.

  4. 스피커를 직접 만드셨나봐요.
    손재주가 대단하신걸요? 누구나 만들 수 있는 수준이라 하셨지만..
    그래도 제가 보기에는 굉장합니다. ㅋ

    1. 도면을 그려서 공방에 재단을 의뢰하면 나무판을 잘라다 줍니다. 자른 목재를 접착제로 붙이는 것만 하는데… 그것도 힘이 듭니다.

      공방에 의뢰해서 책상도 만들 수 있습니다.^^

      그런데 저 통이 벙벙거리며 울리고 해서 듣기가 싫을 때가 생기곤 합니다. 그래서 통은 책꽂이나 통으로 쓰고 유닛을 그냥 평판을 만들어 쓸까하는 생각도 있습니다.

  5. 스피커에 대해선 아는 바가 없지만 음악듣는 건 좋아하지요. ㅎㅎ

    대단하세요, 스피커가 아주 멋진데요! ^^

    1. 자작나무 합판으로 만들어야 하는 것을 미송집성목으로 만들어서 그런지 저음에 너무 울려서 저 통은 빼서 책꽂이 용도로 전환했습니다.^^
      유닛만으로 듣기에는 좀 뭐해서 조그만 보스 101MM통에 유닛 뒷꽁무니만 간신히 집어넣고 묶어 듣고 있는데, 벙벙 울리지 않고 소리가 투명해서 훨씬 좋습니다. 그런데 모양이 좀 거시기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